중복과 삼계탕

토종닭 2009. 7. 24. 10:20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 어제는 중복이었다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 도시에 사는 절친한 형님께 전화가와서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첫 인사말이 중복인데 몸 보신은 좀 했냐 물으셨다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그분의 말에 내가 답하길...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 닭과 함께 사는데 무엇을 먹겠습니까?  하며 너털 웃음을 웃었다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 일이 바쁘다는 핑계로  안부도 자주 전하지 못하고 사는 나에게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 늘상  여러모로 삶에 큰 위안과 행복을 전해주신 형님 !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형님도 가족과 함께 삼계탕을 해드셨다고 했다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 저번 봄과 그이듬해에 농장에 오시면 언제나 처럼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토종닭을 잡아서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 옻 닭과 닭 백숙을 대접하곤  했는데



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형님은 닭을 드시며 역시 시골에서 먹는닭이 참 담백하고 깊은 맛이 있다고 하셨다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그도 그럴것이 모든 것에는 각각의 성격에맞는 시간과 성숙이 필요한 것이다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이것이 자연의 섭리인 것을..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 우리는 조급함에 자연의 섭리을 점점 무시하고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또한 잃어가고  있는것같다
 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난 다른 일들은 잘 할줄도 많니 알지도 못한다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 그러나 적어도 닭에 대해서는 조금은 잘 안다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 담백하고 깊이있는 맛  닭이 가장 맛이 있을때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 그 시기가 있는것을.....
Posted by 하늘과계란

댓글을 달아 주세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