얼마전 백구와 삽살이 사이에서 강아지 세마리를 낳았습니다.
눈은 단추구멍처럼 작고 털은 복실복실 하네요. ^^;


요 녀석들 눈많고 추운곳에서 태어나 겨울나기가 여간 힘든게
아닙니다.
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


'농장이야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농장에도 봄이 오고 있습니다.  (0) 2011.03.14
염소가 귀여운 새끼를 낳았어요 ^^  (2) 2011.02.13
추운날 강아지 삼형제!  (2) 2011.01.14
산골에 눈소식...  (0) 2010.12.29
병아리 이야기  (1) 2010.11.28
토끼들의 월동준비  (2) 2010.11.25
Posted by 하늘과계란
TAG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뽕잎 2011.01.18 22:44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세상에...강아지들 참 이쁘네요. ^^
    털 때문에 춥지도 않아 보여요.

    • 하늘과계란 2011.01.29 12:03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

      눈이 내린 배경과도 잘 어울리는 이쁜이들 입니다^^
      천진난만 귀염둥이들 이지요 ㅋㅋ