열흘 전 쯤에 심은 오미자가 잎이 나고 줄기가 자라고 있습니다.

이 고랑에 제초제를 뿌리기 싫어 손으로 거친 풀들을 모두 뽑아 냈습니다. 손이 쓰라립니다.
오미자가 풀에 휩싸이지 않고 모두 잘 자라길 바랄 뿐 입니다.









Posted by 하늘과계란
TAG

댓글을 달아 주세요